고(故) 최숙현 선수 폭행 없었다던 김도환, 공개 사과

146

경상북도 경주시청 소속 김도환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가 후배였던 고(故) 최숙현 선수에 대한 폭행을 인정했다. 김 선수는 7월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현안 질의에서는 “사죄할 게 없다”고 말했다.

경주시체육회 제공

경주시체육회가 7월 14일 김도환 선수의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사과문을 보면 김씨는 “조사 과정에서 김규봉 감독과 장모 선수의 폭행과 폭언 사실을 부인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어릴 때부터 함께 지내온 선생님과 선배의 잘못을 폭로하는 것이 두려웠고, 용기가 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씨는 국회 질의 당일 열린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소명 시간에도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김씨는 국회 질의 이틀만에 입장을 바꿨다. 김 감독과 장모 선수가 훈련장 등에서 최숙현 선수를 폭행하는 것을 본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또 자신도 폭행에 가담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과문에 “2017년 뉴질랜드 전지훈련 중 최 선수가 길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뒤통수 한 대를 (때린 것을) 인정한다”고 썼다. 이어 “저의 안일하고 부끄러운 행동을 다시 한 번 반성하고 깊이 사죄드린다”고 했다.

김 선수는 혐의를 인정한 뒤 7월 9일 최 선수가 안치된 성주 한 추모공원을 방문해 용서를 구했다. 김 선수의 어머니도 최 선수 아버지에게 전화로 사과했다고 한다. 김도환 선수는 공정위에서 자격정지 10년 징계 처분을 받았다.

글 CCBB 영조대왕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