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연세대 전 부총장 딸 대학원 부정입학 의혹 수사 의뢰

21

연세대학교 전 부총장 딸이 연세대 경영 대학원에 부정 입학한 정황이 있다는 교육부 감사 결과가 나왔다. 그를 입학시키기 위해 교수들은 서로 짜고 점수를 조작했다. 이 전 부총장은 작년 총장 후보로 이사회에 추천 받은 인물이다.

연세대학교./조선DB

교육부는 이경태 전 연세대 국제캠퍼스 부총장의 딸 A씨가 2016년 2학기 경영학과 일반대학원 석사과정에 부정 입학한 의혹이 있다고 7월16일 밝혔다. 이 전 부총장의 재임 기간 중에 일어난 일이다. 이런 사실은 교육부가 연세대를 대상으로 실시한 종합감사를 통해 드러났다. 

당시 대학원 신입생 1명을 뽑는 전형에 16명이 지원했다. A씨는 1차 서류평가 단계에서 학점 등 정량영역 성적 점수가 9위에 그쳤다. 학부 전공도 모집 분야와 달랐다. 하지만 평가위원이었던 교수 6명과 주임교수는 자질 등을 평가하는 정성평가에서 A씨에게 만점을 줬다. 이어 2차 구술평가에서도 A씨는 100점을 받았다. 교수들은 1차에서 1·2등이었던 지원자에게는 47점과 63점을 줬다. 결국 A씨가 최종 합격했다.

교육부는 평가위원들이 이 전 부총장 딸을 붙이기로 사전에 협의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연세대에는 교수들에 대한 징계를 요청했다. 이 전 부총장과 교수들은 부정 입학을 공모한 적 없다는 입장이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