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 영정사진 찍기 좋은 나이네요

42

“참으로 감사한 삶을 살았습니다. 이제 왔던 것처럼 돌아갑니다. 돌아가는 발걸음에는 망설임이 없습니다.”

최근 한 방송에서 20살인 래퍼 김하온이 영정사진을 찍기 전 쓴 유서다. 방송인 유재석은 신인 시절 처음 샀던 양복을 입고 메뚜기 탈을 쓴 채 카메라 앞에 섰다. 축구선수 안정환은 유서를 쓰고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며 끝내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영정사진. 제사나 장례를 지낼 때 위패 대신 쓰는 사진을 말한다. 세상을 떠난 사람의 얼굴이 담겨 있다. 영정사진은 보통 죽음이 가깝다고 느껴질 때 찍는다. 그런데 최근에는 죽음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20~30대도 영정사진을 찍는다고 한다. 영정사진을 찍는 청년들은 죽음 앞에서 자신의 삶을 되돌아볼 수 있다고 한다. 또 앞으로 나아갈 용기를 얻는다고 한다.

이 기사를 계속 보려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