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결국 이스타항공 인수 포기…이스타 파산 수순

14

제주항공이 결국 이스타항공 인수를 포기했다. 제주항공은 이르면 7월23일 이스타항공 인수·합병(M&A) 계약 파기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업계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측에 계약 해제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르면 23일 오전 이스타항공 인수 포기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은 계약 해제 통보 공문을 보내고 이 내용을 공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도 23일 오전 항공산업 현안 관련 백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상황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 항공기./ 제주항공 제공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 16일 입장 자료를 내고 “(마감 시한인) 15일 자정까지 이스타홀딩스가 주식매매계약의 선행 조건을 완결하지 못해 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정부의 중재 노력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약 해제 최종 결정과 통보 시점을 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에 선행 조건으로 미지급금 1700억원 해소 등을 요구했는데, 이스타항공이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이에 이스타항공은 계약상 선행 조건은 이행했고, 미지급금 해소는 계약상의 선행 조건이 아니라는 입장이었다.

제주항공과의 M&A가 무산되면 이스타항공은 결국 파산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이스타항공이 법정 관리에 들어가면 기업회생보다는 파산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6개월 넘게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제주항공으로의 인수를 기대하면서 임금 반납에 동의했던 직원 1600여명은 길거리에 나앉게 된다.

이스타항공이 “이스타항공과 이스타홀딩스는 제주항공과 주식매매계약서 상의 선행조건은 완료했다”고 주장하는 등 선결 조건 이행 여부를 놓고 양사의 입장차가 엇갈리고 있다. 이에 향후 계약 파기의 책임을 두고 법정 공방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 측은 “주식 취득 결정과 전환사채(CB) 발행 등과 마찬가지로 계약 해제도 공시 사항”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시 전까지는 (계약 해제 여부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글 CCBB 귤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