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영 회장, 카이스트에 역대 최고 766억원 기부···“노벨상 수상자 나와야 해”

32

“카이스트에서 우리나라 최초 노벨상 수상자 나와야 합니다.”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이 7월23일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에 676억원을 기부하면서 한 말이다. 이 회장이 카이스트에 하는 기부는 이번이 3번째다. 2012년 80억원과 2016년 미국 부동산 10억원을 유증했다. 유증은 재산을 무상으로 다른 사람에게 주겠고 유언으로 남긴다는 뜻이다.

대전 카이스트에서 열린 이수영 회장 발전기금 기부 약정식./카이스트 공식 홈페이지

이 회장은 대전 카이스트에서 열린 기부 약정식에서 평생 모은 부동산 676억원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카이스트 발전재단 이사장도 맡고 있다. 그동안 이 회장이 카이스트에 기부한 돈을 모두 더하면 766억원. 카이스트 개교 이래 가장 많은 금액이다. 

이 회장은 “오랫동안 지켜본 카이스트는 우리나라 발전은 물론 인류와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최고의 대학이라는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카이스트는 사명감을 갖고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과학영재를 키워야 한다”며 “어느 대학도 해내지 못한 성취를 이뤄 대한민국 이름을 세계에 높이는 데 이 기부를 활용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카이스트는 이 기부금으로 ‘이수영 과학교육재단’을 설립해 ‘카이스트 싱귤래리티 교수’를 키울 예정이다. 과학 지식의 패러다임을 바꾸거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할 수 있는 교수, 인류 난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과학 지식과 이론을 세울 수 있는 교수를 선발해 10년 동안 연구비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국내 연구진의 노벨상 수상 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