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26일부터 경기장서 본다···축구는 다음달부터

12

이제 다시 경기장에서 프로야구를 직접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무관중 경기를 해 온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을 재개한다. 7월26일 열리는 프로야구 경기부터 ‘직관’이 가능하다. 단 관중석의 10%를 채울 때까지만 관객을 받는다. 모든 좌석은 온라인으로 사전 판매하고 경기장 내에서는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한다.

무관중 경기 모습./조선DB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4일 정례브리핑에서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계획을 공개했다. 프로야구는 26일, 프로축구는 8월1일부터 입장이 가능하다. 입장할 수 있는 인원은 전체 관중석의 10% 수준이다. 향후 방역 상황을 보고 관중 입장 규모를 늘려갈 계획이다. 하지만 프로골프는 일단 8월 말까지 무관중 경기를 이어간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6월 28일 마련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별 기준 1단계에 맞는 방역 조치 수준으로 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하고 있는 광주광역시와 전남 등의 지역은 무관중 경기를 유지한다. 방역체계 단계가 1단계로 낮아지면 그 이후부터 동일한 규모로 관중 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다.

관중 입장을 재개하면서 정부는 프로스포츠 경기에 대한 방역수칙을 마련했다. 먼저 모든 좌석을 온라인으로 사전 판매해 입장 관중 명단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 경기장 입구에서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전자출입 명부(QR코드)를 도입해 출입자 명단을 관리한다. 경기 중에는 마스크를 꼭 써야 하고, 큰 소리로 응원하거나 좌석에 앉아서 음식물을 먹을 수 없다. 출입구는 평소와 동일하게 개방해 입·퇴장 시 관중이 몰려 혼잡한 상황이 벌어지는 것을 방지할 계획이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