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국공, 이번엔 소방직 채용 특혜 논란

27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소방직 채용 과정에서 공정성 시비에 휘말렸다고 7월25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공항공사가 소방직 일반직원 공개경쟁 절차에서 탈락한 기존 소방대원 중 일부에게 재시험 기회를 줬기 때문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원들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 추진에 대한 공익 감사를 촉구하는 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열었다./조선DB

공사는 파견 형식으로 일하던 인천공항 소방대 211명을 직접 고용하기 위한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다. 2017년 5월 이전에 입사한 직원(147명)은 절대평가 방식의 적격심사만 거치면 직고용한다. 그러나 2017년 5월 이후 채용된 소방대원 52명과 관리직 12명은 공개경쟁을 거쳐야 한다. 소방직 일반직원 공개채용은 서류와 필기시험, 체력검정, 1·2차 면접을 거친다. 기존 소방대 직원 외에도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공사는 100% 공개경쟁 채용인 만큼 현직 소방대원이 받는 가점이나 특혜는 없다고 했다.

하지만 공개경쟁 절차 중 체력검정에서 탈락한 기존 소방대원 일부에게 공사 측이 재시험 기회를 주면서 공정성 논란이 불거졌다. 소방직 일반직원 채용에는 총 571명이 지원했고, 207명이 필기시험을 통과했다. 이 가운데 기존 소방대원은 45명이었다. 필기시험을 통과한 이들은 7일부터 10일까지 체력검정 시험을 치렀다. 절대평가이지만 난도가 높아 응시자 절반가량이 탈락했다. 현직 소방대원 45명 중에서도 7명이 탈락했다.

그러나 공사는 소방대원 출신 탈락자 7명 중 3명에게 재검정 기회를 주기로 했다. 소방대 노조에서 ‘근무 중 다친 직원은 체력검정을 제대로 치르기 어려운 사정을 배려해 줘야 한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공사는 이를 수용했다. 공사 관계자는 “노사전(노조·회사·전문가) 합의에서 탈락자 본인이 요청하면 채용 절차 심의위원회에서 소명 기회를 부여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탈락자 개별 이의신청을 받아 ‘근무 중 업무상 부상 등으로 인한 체력검정 응시 불가’로 인정된 사람에게만 재시험 기회를 줬다고 덧붙였다.

공사는 다음 달 중 이들을 대상으로 재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그러나 이번 공개채용에 지원했다 탈락한 일반 응시자들은 기존 소방대원들에게만 재시험 기회를 주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