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한국이 코로나19 백신 세계 선두”···문 대통령에 편지

20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19에 대한 한국 대응에 감명받았다”는 편지를 보냈다. 게이츠는 자신의 재단이 연구개발비를 지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개의 백신을 만들 수 있다고 썼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조선DB

청와대는 빌 게이츠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 회장이 문 대통령에게 7월20일 보낸 편지를 26일 공개했다. 게이츠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높이 평가하면서 “지금 같은 어려운 시기에 문 대통령이 보여준 리더십과 대통령 내외의 세계 보건을 위한 노력에 사의를 표한다”고 했다. 

게이츠는 “한국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서 세계 선두에 있다”며 기대를 보였다. 게이츠가 운영하는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올해 5월 SK바이오사이언스에 백신 개발비 44억원을 지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은 현재 동물실험 단계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최근 스웨덴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위탁생산계약도 맺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전 세계 제약사 가운데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임상 3상(대규모 사람 대상으로 안전성과 효능 확인 단계)에 가장 빨리 들어갔다.

게이츠는 비영리재단 ‘라이트펀드’에 내는 자금을 지금보다 2배 늘리겠다는 뜻도 밝혔다. 라이트 펀드는 세계 공중보건 증진을 목표로 2018년 한국 보건복지부와 게이츠 재단, 국내 생명과학기업 5곳이 함께 설립한 비영리재단이다. 500억원 규모가 목표다. 우리 정부가 2022년까지 250억원을 내고 게이츠 재단이 나머지 250억원 가운데 절반인 125억원을 낼 계획이다.

게이츠는 “한국에서 개발한 백신을 통해 한국 국민과 세계에서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이 함께 혜택을 받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와 게이츠 재단의 협력을 좀 더 강화하고 코로나19 대응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