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콘서트, 이번주 공연도 연기

12

법원이 ‘내일은 미스터트롯’ 감사 콘서트(이하 미스터트롯 콘서트) 제작사가 송파구를 상대로 낸 집합금지 명령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미스터트롯 콘서트에 나오는 TOP 7./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트롯 콘서트 제작사 쇼플레이는 송파구를 상대로 낸 가처분 신청이 7월27일 기각됐다고 28일 밝혔다. 가처분 신청 기각으로 이번 주 7월 31일∼8월 2일 열릴 예정이었던 공연이 잠정 연기됐다. 쇼플레이 측은 “한류의 중심이었던 K팝 가수들의 콘서트는 지금 예술계 및 체육계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관심을 받지 못하고, 최소한의 지침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미스터트롯 콘서트 서울 공연은 24일 개막 예정이었다. 그러나 공연을 앞두고 송파구청이 21일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면서 24일부터 26일로 예정됐던 서울 1주차 5회 공연을 한차례 연기된 바 있다.

쇼플레이는 공연이 임박해 내린 행정명령에 반발했다. 행정명령 2일 후인 23일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과 행정소송을 냈다. 당시 “공연 3일 전 집합금지명령을 내린 것이 부당하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민간중소기업에 대한 피해와 관객들의 손해는 누가 책임져야 하느냐”고 호소했다. 그러나 법원이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하면서 추가 연기가 불가피해졌다.

1주차 공연(24∼26일)에 이어 2주차 공연도 연기되면서 서울 콘서트 일정은 3주차(8월 7∼9일)만 남았다. 쇼플레이는 3주차 공연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서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