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1장에 15억, 라면 먹고 40억…열심히 일하면 뭐해요?

47

최근 6세 아이가 유튜브 채널로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많은 네티즌은 유튜버가 높은 수익을 올리는 것에 대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다수 사람들은 돈이란 힘든 노동을 통해서만 벌 수 있다고 생각해왔다. 반면 일부 유튜버들은 제품 리뷰를 올리거나 장난감을 갖고 노는 것, 음식을 먹으며 큰 수입을 올린다. 일반적인 노동의 관점에서 봤을 때 ‘일’로는 인정하기 어려운 범주다. 음식을 먹고 상품을 소비하는 것만으로 평범한 직장인보다 훨씬 많은 소득을 올릴 수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느끼는 이들이 많았다.

이처럼 최근에는 ‘노동’의 개념이 바뀌고 있다. 산업환경과 자본시장이 급변하면서 일반적인 노동의 개념과는 다른 방식으로 돈을 버는 사람들이 등장했다. 회사에 출퇴근해 월급 받는 직장인들은 이들이 훨씬 쉽게 많은 수익을 올린다고 느낀다. 이들을 보며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호소하는 사람들도 상당수다.

◇6살 꼬마 유튜버에 국민청원 게시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대형 유튜브 규제 및 유튜버 ‘**튜브’ 제재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7월24일 올라왔다. 청원인은 “‘보람튜브’라는 어린이와 그 부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이 논란이 됐다”고 했다. “보람튜브는 많은 문제가 있는 채널”이라고 주장했다. 국제구호개발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이 2017년 9월 보람튜브를 비롯해 몇몇 아동 채널 운영자를 아동학대로 고발했다는 것이다. 문제가 된 영상은 보람 양이 아빠 지갑에서 돈을 훔치는 내용이나 차들이 다니는 도로 위에서 촬영한 것이었다. 논란에 휩싸이자 보람튜브는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기사를 계속 보려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