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 타격’ 유니클로 다음달 국내 매장 9곳 폐점

17

유니클로가 8월 국내 매장 9곳을 폐점한다. 2005년 국내 시장에 진출한 이후 한꺼번에 매장을 철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작년 7월 시작한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코로나19 확산, 본사 매장 효율화 정책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국내 유니클로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에프알엘코리아은 8월 전국 9개의 유니클로 매장을 폐점한다고 7월31일 전했다. 작년 8월말 기준 총 187개였던 매장 수는 31일 기준 174개로 1년간 13개가 줄어든 상태다. 여기에 8월 폐점 예정인 9곳을 더하면 작년 7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인 ‘노노재팬’이후 총 22개의 매장이 문을 닫는 것이다. 8월 서울에선 강남(31일)·서초점(31일), 경기에선 신세계백화점 경기점(31일) 매장이 영업을 종료한다. 또 홈플러스 울산점(9일), 김해 아이스퀘어점(16일), 청주 메가폴리스점(22일), 부산 남포점(31일), 대전 밀라노21점(31일), 아산점(31일) 매장이 차례로 폐점한다.

유니클로 매장./조선DB

업계 관계자들은 유니클로 매장 축소의 주요한 원인이 작년 7월부터 이어진 불매운동이라고 봤다. 유니클로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직격타를 맞았다. 유니클로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의 작년 매출액은 전년보다 30% 이상 감소한 9749억원으로 5년 만에 매출액이 1조원 아래로 떨어졌다. 2000억원대에 이르렀던 영업이익도 19억원 적자로 전환했다. 2018년 9월 국내 시장에 진출했던 자매 브랜드 지유(GU)도 오는 8월 국내 사업을 중단할 예정이다. 여기에 코로나19 사태로 소비심리가 얼어붙은 것이 판매 부진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코로나 확산과 한일관계 등 외부 영향을 비롯해 온라인 중심으로 변화하는 유통업계 추세로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는 9월 개장하는 안성 스타필드에 새 매장을 여는 등 신규 출점은 계속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글 CCBB 귤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