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CBB
인터뷰

‘개콘’ 전성기 이끌던 개그맨이 전공 살려 찾은 새 직업

개그맨 임혁필 인터뷰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KBS 13기 공채 개그맨 임혁필**</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땅그지’, ‘세바스찬’ 역으로 큰 인기**</span> <span style="color:#000000">**모래로 그림 그리는 ‘샌드 아티스트’로 변신**</span> <span style="color:#000000">**공연, 강연, 유튜브 등 다양하게 활동**</span> <span style="color:#000000">바닷가나 공사장에서 흔히 보는 모래가 예술이 될 때가 있다. 바로 ‘샌드아트’를 통해서다. 샌드아트는 빛이 들어오는 ‘라이트박스’ 위에 고운 모래로 그림을 그리며 이야기를 전달하는 종합공연예술이다. 샌드아트를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을 ‘샌드 아티스트’라 부른다. </span> <span style="color:#000000">과거 개그맨에서 샌드 아티스트로 변신한 사람이 있다. “놀아줘”, “영국의 권위 있는 귀족, 순수한 혈통, 루이 윌리암스 세바스찬 주니어 3세예요”를 외치던 임혁필(47) 씨다. KBS 13기 공채 개그맨으로 과거 개그콘서트 전성기를 이끌었던 개그맨 중 한 명이다. 당시 ‘땅그지’, ‘세바스찬’ 등의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대학 시절 서양화를 전공했던 그는 현재 전공을 살려 개그 활동뿐 아니라 서양 화가, 샌드 아티스트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임혁필 씨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봤다.</span> <span style="color:#000000">![KakaoTalk_20191104_160524717_04.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11/117d48c665a2268c264826f4a53166a9ed3af5f6a5e2a2c2dc10dae0e199f1ca/117d48c665a2268c264826f4a53166a9ed3af5f6a5e2a2c2dc10dae0e199f1ca.jpg)</span> 개그맨 임혁필 씨./jobsN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 그림 그리는 개그맨**</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 </span> <span style="color:#000000">**-자기소개를 해달라.**</span> “개그맨 임혁필이다. 2003년에 왕성히 활동했고 KBS 개그콘서트에서 ‘세바스찬’ 역으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span style="color:#000000">**-최근 방송에서 얼굴을 보기가 힘들었다. 그동안 어떻게 지냈나.**</span> <span style="color:#000000">“대학 다닐 때 서양화를 전공했었다. 개그맨 활동을 하면서 그리지 못했던 그림을 다시 그리게 됐다. 개인 전시도 하면서 화가로 활동을 했다. 또 2010년에 ‘판타지쇼’라는 공연을 만들었다. 공연에서 ‘개그콘서트’ 때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샌드아트 공부를 했다. 그래서 개그맨 겸 샌드 아티스트로 공연과 강연을 다니며 바쁘게 지냈다.”</span> <span style="color:#000000">![20180725_193542.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1c/1c282e570f8b2a4b20d15a8abe0b57d823b61347c1a1c21c264ca09ed1386f62/1c282e570f8b2a4b20d15a8abe0b57d823b61347c1a1c21c264ca09ed1386f62.jpg)</span> ![일일.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32/32c028e05f80d1b2f3c67b2bd98db696ab77e746b9aeeac4ace866f05236d1c5/32c028e05f80d1b2f3c67b2bd98db696ab77e746b9aeeac4ace866f05236d1c5.png) 임혁필 씨가 그린 그림들./본인 제공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개그맨 활동을 하다가 어떻게 다시 그림을 그리게 됐나.**</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원래 그림을 그리다가 개그맨이 되면서 붓을 놓게 됐다. 개그맨으로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왕성하게 활동했다. 그런데 인기는 영원하지 않다. 그리고 나는 점점 나이를 먹었다. 더 늦기 전에 내가 해보고 싶은 걸 한번 해봐야겠다 싶었다. 그래서 다시 그림을 그리게 됐다.”</span> <span style="color:#000000"> </span>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 샌드 아티스트로 변신해**</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_MG_8271.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d1/d159eacad0da1d2d116919a756e4d76350a090c596fe0576f064a4f24241dc15/d159eacad0da1d2d116919a756e4d76350a090c596fe0576f064a4f24241dc15.jpg)**</span></span> 샌드아트를 하고 있는 임혁필 씨./본인 제공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샌드아트를 하게 된 계기가 있는지.**</span></span> “어렸을 때부터 그림을 그렸다. 고등학교 때도 미술을 배웠고 대학 때도 미술을 전공했다.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기도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개그맨으로 무대에 서고 방송을 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개그맨과 화가, 이 두 가지를 접목할 수 있는 방법이 뭐 없을까 생각하다 무대에서 그림을 그리는 샌드아트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래서 2010년부터 샌드아트를 시작했다.” <span style="color:#000000">**-샌드아트를 따로 배우진 않았는지.**</span> <span style="color:#000000">“따로 배운 적은 없다. 샌드아트 영상을 보고 따라 그리며 독학했다. 사실은 그림도 그림이지만 장비를 구하는 게 가장 어려웠다. 카메라는 어떻게 설치하고 빛은 어떻게 이용해야 하고 모래는 어떤 모래를 써야 하는지 몰랐다. 그래서 혼자 용산 전자상가를 돌아다니며 장비를 알아보기도 하고 모래도 여러 가지를 써보면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span> <span style="color:#000000">![이이.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56/56c10d179d80461cde18842e09aa3641e24be5907f3d5a1df559375da580ebff/56c10d179d80461cde18842e09aa3641e24be5907f3d5a1df559375da580ebff.png)</span> 임혁필 씨와 그의 샌드아트./본인 제공 ![캡처11.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fd/fde89290261261a463f29332005ea8042e2f2247c64948c8256a0b1bb4492ea6/fde89290261261a463f29332005ea8042e2f2247c64948c8256a0b1bb4492ea6.png) 임혁필 씨의 샌드아트./유튜브 채널 '임혁필' 캡처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샌드아트로 공연과 강연도 한다고 들었다.**</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지금은 공연장에서 공연하기 보다는 기업이나 센터 등에서 샌드아트를 이용한 강연을 하고 있다. 강연의 내용은 나와 그림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서 ‘고정관념’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일반적으로 모래는 바닷가에서 볼 수 있는 것이거나 건축물의 재료라고 생각한다. 모래로 그림을 그리는 건 어떻게 보면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샌드아트를 통해 고정관념에 대해 강연을 한다. 또 강연 마지막에 샌드아트 공연을 보여준다. 주로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span> <span style="color:#000000">![삼삼.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86/86d4e1b3a1a102717e7133c0cf5bcdc7a69313df99ea6814c9010bff3ef5c269/86d4e1b3a1a102717e7133c0cf5bcdc7a69313df99ea6814c9010bff3ef5c269.png)</span> 임혁필 씨가 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본인 제공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샌드아트의 매력은 무엇인가.**</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샌드아트는 사람과 닮아있는 그림이다. 일반적인 그림은 한번 그리고 나면 작업물이 남고 보관할 수 있다. 그러나 샌드아트는 물감으로 그린 그림처럼 벽에 걸 수도 없고 상자에 넣어 보관할 수도 없다. 한번 그리고 나면 없어지게 돼 있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모두 각자의 멋진 삶을 살지만 때가 되면 생을 마감한다. 삶을 보관할 수도 없다. 그런 점에서 샌드아트가 사람과 닮았다고 생각한다.”</span> <span style="color:#000000"></span> <span style="color:#000000">**◇ 미대생에서 개그맨으로**</span> <span style="color:#000000"> </span>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미대를 나왔는데 개그맨이 된 계기가 있나.**</span></span> “미술을 한다는 게 쉽지 않았다. 군대를 다녀오고 대학교 3학년이 됐는데 그림을 계속 그린다는 게 막막했다. 그림을 계속하려면 유학도 가야 한다고 하고 대학원도 가야 한다고 했다. 미술은 재료값이 비싼데 당시 형편도 어려웠다. 그래서 그림보다는 취업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때  학교에서 좀 웃긴 학생이었는데 TV에 개그 콘테스트 광고가 나왔다. 그래서 개그 콘테스트 시험을 봤다. 운이 좋게도 한 번에 붙었다. 그래서 개그맨이 됐다. 1996년에 데뷔하고 5년 정도는 무명생활을 했다. 그러다 2000년부터 얼굴이 점차 알려졌고 2002년에 ‘세바스찬’이라는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세바스찬’ 캐릭터는 어떻게 만들어졌나.**</span></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개그콘서트에서 ‘세바스찬’ 캐릭터를 하기 전에 ‘그렇습니다’라는 코너에서 ‘땅그지’ 역할을 했었다. 그러다 ‘봉숭아학당’에서 새로운 캐릭터를 뽑는다고 했다. 이전엔 땅그지 역할을 했으니까 이 캐릭터와 반대되는 캐릭터를 만들어보자 싶었다. 그래서 귀족 캐릭터를 만들었다. 사실 세바스찬 캐릭터는 만화 ‘들장미 소녀 캔디’를 참고한 부분이 많다. ‘들장미 소녀 캔디’를 보면 귀족인데 캔디를 괴롭히는 ‘이라이저’가 있다. 거기서 “캔디 너 엄청 불결해”, “나가 있어” 등의 말을 한다. 세바스찬이 하는 대사도 그 대사를 차용한 것이다. 또 머리 스타일은 캔디 ‘안소니’의 금발 머리를 따라 했다. 그렇게 세바스찬 캐릭터가 탄생하게 됐다.”</span> ![사사.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aa/aadee5fdb85b338ef70a0ac8fc0a63c97cc8dbf386047f06560361f2496af832/aadee5fdb85b338ef70a0ac8fc0a63c97cc8dbf386047f06560361f2496af832.png) 세바스찬으로 활동했을 당시의 임혁필 씨(왼), 개그콘서트 1000회 때의 임혁필 씨와 동료 개그맨(오)./조선닷컴 제공, 본인 제공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당시 인기가 어땠나.**</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2003년에 KBS 연예대상 코미디 부문 우수상을 받고 2004년까지 1년 사이에 광고를 10개 정도 찍었다. 그때 인기가 굉장했다. 한번은 서울 인사동에 갔는데 그때 나를 보려고 인사동 길이 막히기도 했다. 그런데 당시엔 나 혼자만의 인기가 아니라 개그 그리고 개그콘서트 자체가 인기가 많았다. 그때 개그콘서트 시청률이 35%였다. 국민의 3분의 1이 본 거다. 그러니까 인기가 어마어마했다.”</span> <span style="color:#000000">**-최근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이 점차 없어지면서 개그맨들이 설 자리가 줄고 있다.**</span> <span style="color:#000000">“세상이 많이 바뀐 것 같다. 이제는 ‘리얼’이 대세다. 예를 들어 옛날 ‘유머 1번지’에 ‘동작 그만’이라는 코너가 있었다. 군대를 배경으로 한 콩트인데 당시 인기가 대단했다. 그런데 지금은 ‘진짜 사나이’ 같이 TV에서 연예인들을 진짜 군대에 보내버린다. 또 유튜브가 생겨나면서 모든 게 리얼 중심이 됐다. 볼 콘텐츠도 너무 많아졌다. 변화한 매체 환경에서 사람들은 긴 호흡의 코미디, 기승전결의 코미디를 보려고 하지 않는다. 빨리빨리 웃겨주기를 원한다. 그러다 보니 좀 더 세고 강한 게 필요한데 방송에선 심의가 있어 그렇게 하기가 힘들다. 그래서 안타까운 부분이 많다. 그런데 그렇다고 해서 좌절하고 포기할 게 아니라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사람들을 웃길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웃겨야 하는 곳이 꼭 방송일 필요는 없지 않은가. 다양한 곳에서 웃겨도 된다. 그곳이 작은 소극장 무대여도 되고 유튜브여도 된다. 그게 개그맨이 할 일이다. 자신만의 캐릭터와 매력을 개발해 다양한 곳에서 개그를 보여주려는 노력이 필요한 때인 것 같다.”</span> <span style="color:#000000"> </span> <span style="color:#000000">**◇ 유튜브로 미술과 개그 모두 보여주고 있어**</span>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유튜브도 하고 있다고 들었다. 어떤 콘텐츠들이 있나.**</span> <span style="color:#000000">“유튜브 채널이 두 개가 있다. 하나는 내 계정으로 그림과 관련된 것들을 올린다. 또 다른 하나는 ‘대단해요TV’로 개그맨 권진영 씨랑 같이 하는 코미디 채널이다. 시골에서 상경한 두 사람 이야기를 다룬다.”</span> <span style="color:#000000">![ddgdgdasgad.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c2/c2427d7297a5b16b6327e461ce4554b8d313fa401c06027c8e8b71a0d5cafe3e/c2427d7297a5b16b6327e461ce4554b8d313fa401c06027c8e8b71a0d5cafe3e.png)</span> 임혁필 씨가 운영하고 있는 그림을 올리는 유튜브 채널./유튜브 채널 '임혁필' 캡처 ![귤그림.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6d/6d3f112052c6e94be4cc9f3dc98a6c8634cc8ef2693e75275da2f29e71148ad1/6d3f112052c6e94be4cc9f3dc98a6c8634cc8ef2693e75275da2f29e71148ad1.png) 임혁필 씨가 그린 그림./유튜브 채널 '임혁필' 캡처 <span style="color:#000000">**-어떻게 유튜브를 시작하게 됐나.**</span> <span style="color:#000000">“그림 올리는 채널은 평소 그림을 좋아해 내가 그린 그림을 올려보자 해서 시작하게 됐다. 또 ‘대단해요TV’는 개그를 보여주기 위해 만들었다. 무대가 없으니 ‘개그를 하지 말아야지’가 아닌 ‘작은 무대든, 작은 방송이든, 1인 미디어든 개그 할 수 있는 곳이 있으면 해보자’ 싶어 시작하게 됐다.”</span> <span style="color:#000000">![오오.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d4/d444c5b7c5d9d0d4342b62ae2077957015190cbd528b6e0f685efcde1a12b2bc/d444c5b7c5d9d0d4342b62ae2077957015190cbd528b6e0f685efcde1a12b2bc.png)</span> ![육육.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eb/ebeafae78e7fa57d69b8657847a233e0bf7c1ad1c43c5b1c58b87157aaefee3f/ebeafae78e7fa57d69b8657847a233e0bf7c1ad1c43c5b1c58b87157aaefee3f.png) 유튜브 '대단해요tv'를 같이 하고 있는 임혁필 씨와 개그우먼 권진영 씨./본인 제공 <span style="color:#000000">**-앞으로 샌드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개그맨으로서 활동도 계속 할 것인지.**</span> “그렇다. 샌드 아티스트라는 타이틀로 활동을 하지만 사실은 개그맨이 기본이다. 사람들은 다른 걸 하고 있으니 ‘개그맨 이제 안 하나’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 나의 본질은 개그맨이다. 개그맨이기에 샌드 아티스트도 유튜버도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개그맨으로서 계속 활동을 할 거고 현재 권진영 씨와 코너도 준비하고 있다.” <span style="color:#000000">**-앞으로의 목표가 있다면.**</span> <span style="color:#000000">“샌드 아트 쪽에서 좀 더 입지를 다지고 싶고 하고 있는 유튜브도 잘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가장 큰 목표는 다시 한번 공연장에서 공연을 하는 것이다.”</span> <span style="color:#000000">글 CCBB 옥수수</span>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