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CBB
인터뷰

김연아가 ‘보긴 내가 뭘 봐’하며 빵터진 이장면, 사실은…

“뭐 보고 말씀하시는 거예요?”(윤성빈) “보긴 내가 뭘 봐.”(김연아)

<span lang="EN-US">“</span>뭐 보고 말씀하시는 거예요<span lang="EN-US">?”(</span>윤성빈<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span>보긴 내가 뭘 봐<span lang="EN-US">.”(</span>김연아<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span><span lang="EN-US">‘</span>피겨여왕<span lang="EN-US">’</span>김연아와<span lang="EN-US">‘</span>스켈레톤 황제<span lang="EN-US">’</span>윤성빈이<span lang="EN-US">SK</span>텔레콤의 광고<span lang="EN-US">‘</span>디스 이즈<span lang="EN-US">(This is) 5G</span>연아와 성빈이의<span lang="EN-US">5G</span>이야기<span lang="EN-US">’</span>에서 <span style="color:#000000">읊은</span> 대사다<span lang="EN-US">.</span>배우가 아닌 두 사람이 주고받는 대화가 다소 어색하다는 평가. 반면<span lang="EN-US">&nbsp;</span>되려<span lang="EN-US">‘</span>발연기<span lang="EN-US">’</span>가 이 광고의 포인트라는 반응도 있다<span lang="EN-US">.</span><span lang="EN-US"></span>![image_1472116481524208434403.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53/5357a5c03349b7faf147129ac7fc28ee5152e943b3086b23e002848071fdc7c8/5357a5c03349b7faf147129ac7fc28ee5152e943b3086b23e002848071fdc7c8.png) <span class="se_textarea">&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디스 이즈 5G' 광고에 붙은 댓글들/유튜브 캡처</span> 지난<span lang="EN-US">3</span>월<span lang="EN-US">20</span>일 공개된 이 영상은 보름 만에<span lang="EN-US">2000</span>만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span lang="EN-US">.</span>올해 유튜브에 공개된 국내 기업의 광고 영상 중 최초다<span lang="EN-US">.</span>여기에 윤성빈 선수 혼자 출연한<span lang="EN-US">‘</span>스텔레톤<span lang="EN-US">’</span>편도 조회 수<span lang="EN-US">1000</span>만건이 넘는다. 한 캠페인의 두 광고가 300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대박'을 친 것이다. 이번 캠페인을 기획한<span lang="EN-US">SK</span>텔레콤<span lang="EN-US"></span>크리에이티브센터<span lang="EN-US">IMC(통합마케팅커뮤니케이션)&nbsp;</span>그룹의 박종범<span lang="EN-US">(32)</span>매니저에게<span lang="EN-US">‘</span>대박 광고<span lang="EN-US">’</span>의<span lang="EN-US">‘</span>뒷얘기<span lang="EN-US">’</span>를 들어봤다<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nbsp;</span> <span><b>◇어떤 과정을 거쳐 기획됐나</b></span><span></span> <span lang="EN-US">‘</span>디스 이즈<span lang="EN-US">5G’</span>캠페인은<span lang="EN-US">‘</span>웰컴 투<span lang="EN-US">5G</span>코리아<span lang="EN-US">’</span>의 후속편으로 기획됐다<span lang="EN-US">. “1</span>단계인<span lang="EN-US">‘</span>웰컴 투<span lang="EN-US">5G</span>코리아<span lang="EN-US">’</span>캠페인이<span lang="EN-US">5G</span>를 소개하는 것이라면<span lang="EN-US">, 2</span>단계에서는<span lang="EN-US">5G</span>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어요<span lang="EN-US">.</span>그래서 슬로건 이름도 이게 바로 5G, 디스 이즈<span lang="EN-US">5G</span>라고 지은 것이고요<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span><span lang="EN-US"></span> <span class="se_textarea">&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SK텔레콤] This is 5G_연아와 성빈이의 5G 이야기</span> <span lang="EN-US">1</span>단계인 웰컴 투<span lang="EN-US">5G</span>코리아 캠페인의 대표적인 광고는<span lang="EN-US">‘</span>당신의 첫<span lang="EN-US">5G,</span>어느 해녀의 그리움 편<span lang="EN-US">’</span>이다<span lang="EN-US">.</span>한평생 해녀로 살았지만<span lang="EN-US">,</span>이제는 물질을 못하게 된 양영순 할머니가<span lang="EN-US">SK</span>텔레콤의<span lang="EN-US">5G</span>기술로 제주 바다 속을 생생하게 보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nbsp;</span> 슬로건이 정해졌으니<span lang="EN-US">,</span>다음 모델을 정해야 했다<span lang="EN-US">.</span>지난해부터<span lang="EN-US">SK</span>텔레콤의 광고모델로 활동 중인 윤성빈을 중심으로 하자는 데 의견이 모였단다<span lang="EN-US">. “</span>빠른 속도<span lang="EN-US">,</span>안정성<span lang="EN-US">,</span>보안 등<span lang="EN-US">5G</span>의 특성이 스켈레톤과도 비슷하다고 봤습니다<span lang="EN-US">.</span>그래서 윤성빈씨가 등장하는<span lang="EN-US">‘</span>스켈레톤편<span lang="EN-US">’</span>을 기획했어요<span lang="EN-US">.”</span> <br> <span lang="EN-US"></span>![image_202221921524209304127.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7c/7c8ffcfc536941ca1b1fa9a4e58b59a65eb7b9b7214ee196ae0d0c94efa8ce6c/7c8ffcfc536941ca1b1fa9a4e58b59a65eb7b9b7214ee196ae0d0c94efa8ce6c.jpg) <span class="se_textarea">&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 &nbsp;SK텔레콤 크리에이티브센터 IMC그룹 박종범 매니저/jobsN</span> 운동선수가 출연해서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좋지만<span lang="EN-US">,</span>이와 짝을 이룰<span lang="EN-US">‘</span>힘 뺀<span lang="EN-US">’</span>광고도 필요했다<span lang="EN-US">.</span>박 매니저를 비롯한<span lang="EN-US">IMC</span>그룹<span lang="EN-US">,</span>광고대행사<span lang="EN-US">‘</span>광고장이<span lang="EN-US">’</span>들이 모여 김연아와 윤성빈이 편하게 대화하는 콘셉트의 광고를 하나 더 만들자는 데 뜻을 모았다<span lang="EN-US">. “SK</span>텔레콤의 모델로 장기간 활동 중인 김연아씨와 윤성빈씨는 동계올림픽<span lang="EN-US">‘</span>스타<span lang="EN-US">’</span>라는 공통점이 있지 않습니까<span lang="EN-US">.</span>두 사람이<span lang="EN-US">5G</span>에 대해 편하게 얘기하는 모습을 담아보자고 했습니다<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nbsp;</span>** <span><b>◇김연아가 웃음 터뜨리는 장면은 <span lang="EN-US">‘NG’</span>였다</b></span> <span></span> <span>처음 IMC그룹이 생각한 것은 두 사람이 <span lang="EN-US">SK</span>텔레콤의 직원이라는 설정이었다<span lang="EN-US">. “</span>광고 기획 회의 전에 두 사람이 회의 때 얘기할 내용을 서로 주고받는 콘셉트였습니다<span lang="EN-US">.”</span> 그래서 촬영장소를 서울 을지로의 <span lang="EN-US">SKT</span> 타워로 생각했었다고 한다<span lang="EN-US">.</span> 하지만 더 좋은 <span lang="EN-US">‘</span>그림<span lang="EN-US">’</span>을 위해 장소를 찾아다녔고<span lang="EN-US">,</span> 인천 송도의 한 고층빌딩 가장 높은 층이 최종 낙점을 받았다<span lang="EN-US">.</span></span> <span lang="EN-US">&nbsp;</span> 콘셉트 자체가 편하게 대화하는 것이라 대본이 없었다는 게 박 매니저의 얘기다<span lang="EN-US">. “</span>그냥 간단히 어떤 점들을 얘기할지만 추려줬습니다<span lang="EN-US">.</span>두 사람이 전문 연기자가 아니라 많은 사람이 지켜보면 어색할 수 있잖아요<span lang="EN-US">.</span>그래서 촬영 인력을 최소화하고<span lang="EN-US">,</span>두 사람이 편하게 마음대로 얘기해보라고 했습니다<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nbsp;</span> 물론 전문 연기자가 아닌 두 사람<span lang="EN-US">,</span>특히<span lang="EN-US">CF</span>촬영 경험이 적은 윤성빈의 연기가 어색한 것은 어쩔 수 없었다<span lang="EN-US">.</span>하지만 IMC그룹은 되려 이걸 살리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span lang="EN-US">. “</span>덩치가 큰 윤성빈씨가 상대적으로 아담한 김연아씨를<span lang="EN-US">‘</span>누나<span lang="EN-US">’</span>라고 부르는 것을 보고 그것도 꼭 살려야겠다고 했습니다<span lang="EN-US">.”</span> ![김연아1.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fe/fe99717ab44858efd5b65533cb67051be20bfd400888a9e31480da5992b4bcbe/fe99717ab44858efd5b65533cb67051be20bfd400888a9e31480da5992b4bcbe.png) <span class="se_textarea">김연아가 웃음을 터뜨리는 장면, 두 사람이 셀카를 찍는 장면 모두 연출된 것이 아니다/유튜브 캡처</span> <span>광고 중 김연아씨가</span><span lang="EN-US">‘</span>보긴 내가 뭘 봐<span lang="EN-US">’</span>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뜨리는 장면은<span lang="EN-US">‘NG</span>컷<span lang="EN-US">’</span>을 활용한 것이고<span lang="EN-US">,</span>광고 마지막에 두 사람이<span lang="EN-US">‘</span>셀카<span lang="EN-US">’</span>를 찍는 장면 역시<span lang="EN-US">‘</span>애드립<span lang="EN-US">’</span>이었다는 게 박 매니저의 얘기다<span lang="EN-US">. “</span>다행히<span lang="EN-US">CF</span>경험이 많은 김연아씨가 어색해하는 윤성빈씨를 잘<span lang="EN-US">‘</span>리드<span lang="EN-US">’</span>하면서 다양한 장면을 많이 잡을 수 있었습니다<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nbsp;</span>** <span lang="EN-US"><span><b>◇</b></span></span>**<span lang="EN-US">“</span>광고장이에게 중요한 건 기록하는 습관<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span>**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박 매니저는 마케팅<span lang="EN-US">,</span>브랜드 전략 등에 관심이 많았다<span lang="EN-US">.</span>대학시절 제일기획의 공모전에 입상한 것이 계기가 돼<span lang="EN-US">2013</span>년 제일기획에 입사했다<span lang="EN-US">.</span>박 매니저는 제일기획에서<span lang="EN-US">‘AE’(Account Executive)</span>로 일했다<span lang="EN-US">. AE</span>는 광고주와 협의해 전체적인 프로젝트의 방향을 정하는 일을 한다<span lang="EN-US">.</span>박 매니저는<span lang="EN-US">2</span>년가량 제일기획에 몸담은 뒤<span lang="EN-US">2015</span>년<span lang="EN-US">SK</span>텔레콤으로 이직했다<span lang="EN-US">. 다양한 입장에서 광고를 바라보고 만들어 보고 싶어서</span><span lang="EN-US">&nbsp;SK</span>텔레콤으로 옮겼다는 게 그의 얘기다<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nbsp;</span> 박 매니저는 광고장이가 가져야 할 덕목으로<span lang="EN-US">‘</span>커뮤니케이션 능력<span lang="EN-US">’</span>을 꼽았다<span lang="EN-US">. “</span>광고는 수많은 사람이 함께 만들어내는<span lang="EN-US">‘</span>종합예술<span lang="EN-US">’</span>이라고 생각합니다<span lang="EN-US">.</span>우리 회사만 해도<span lang="EN-US">IMC</span>그룹에<span lang="EN-US">20</span>명이 넘는 사람들이 머리를 맞대서 기획합니다<span lang="EN-US">.</span>여기에 광고대행사 쪽 사람들도 수십명이 붙는 거죠<span lang="EN-US">.</span>광고하는 사람들이<span lang="EN-US">‘</span>내가 만들었어요<span lang="EN-US">’</span>라는 말보단<span lang="EN-US">‘</span>내가 참여했어요<span lang="EN-US">’</span>라고 말하는 것도 이 때문이죠<span lang="EN-US">.</span>수많은 사람이 함께 일하기 때문에 소통 능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nbsp;</span> ![김연아2.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62/62e86f7d2e2cc1534113a3e507233355500ed1426b1b8dcc429967917edd8851/62e86f7d2e2cc1534113a3e507233355500ed1426b1b8dcc429967917edd8851.png) <span class="se_textarea">박 매니저가 틈틈이 쓴 그림일기 / 박 매니저 인스타그램(@imfinebeom)</span> <span lang="EN-US">‘</span>광고장이<span lang="EN-US">’</span>를 꿈꾸는 후배들에겐 틈틈이 일상을 기록하는 습관을 가져보라고 조언했다<span lang="EN-US">. “</span>아직 경험이 적어 뭐라고 조언할만한 입장은 아닙니다<span lang="EN-US">.</span>하지만 제 경험에 비춰보면<span lang="EN-US">,</span>주위에 관심을 갖고<span lang="EN-US">,</span>유심히 관찰하고 이를 기록하는 게 큰 도움이 됐던 것 같습니다<span lang="EN-US">.</span>저 같은 경우<span lang="EN-US">‘</span>그림일기<span lang="EN-US">’</span>를 꾸준히 썼어요<span lang="EN-US">.</span>시간이 지나서 전에 썼던 걸 열어보면<span lang="EN-US">‘</span>이땐 이런 느낌이었구나<span lang="EN-US">’</span>하는 생각이 들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는<span lang="EN-US">‘</span>기폭제<span lang="EN-US">’</span>가 됐습니다<span lang="EN-US">.”</span> <span lang="EN-US">&nbsp;</span> 글 CCBB 안중현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