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뉴스브리핑

일본→서울 편도 1만1000원짜리 항공권 등장

한일 오가는 항공편 수요 급감

일본이 한국을 IT 소재 수출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하고,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등 양국 관계가 경색되면서 한일 관광수요도 격감했다. 한일을 오가는 항공편 수요가 급감하면서 최근 1만원대 편도 항공권까지 등장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닛케이) 신문은 9월에 일본 후쿠오카나 이바라키에서 서울로 가는 가장 싼 편도 항공권 가격이 1000엔(약 1만1167원, 유류할증료·세금 별도)이라 9월7일 보도했다. 서울에서 후쿠오카나 이바라키로 가는 가장 싼 편도 항공권 가격은 4만2851원이다. 닛케이는 오사카 간사이 공항과 도쿄 인근 나리타 공항에서 서울로 가는 가장 싼 편도 항공권은 1500엔 정도라 덧붙였다. 이는 전년보다 60~80% 싼 가격이다. ![1909_206.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8f/8ffabfbbfe3f0fd7db347df343960c27240af3653d68fc0d5002a08e69e618ae/8ffabfbbfe3f0fd7db347df343960c27240af3653d68fc0d5002a08e69e618ae.jpg) 조선DB 닛케이는 유류할증료와 각종 세금을 포함하면 8000엔~1만2000엔(약 8만9334~13만4000원) 정도로 서울을 왕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도쿄 신주쿠 소재 온라인 여행사인 에아토리가 판매하는 한국-일본 9월 항공권 가격은 전 노선 평균 2만3000~2만4000엔(24만6834~26만8000원)으로 드러났다. 전년보다 20~30% 낮은 수준이다. 항공권 가격이 급락한 이유는 한국에서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했기 때문이다. 2019년 7월 일본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하는 등 한국 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이후 한국인들은 일본 여행을 거부하는 운동을 벌였다. 닛케이는 통상적으로 9월은 추석 연휴로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많았지만 올해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모두투어네트워크 일본 지사는 “9월 일본여행 예약 수는 전년보다 80% 전후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글 CCBB 장유하 인턴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