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뉴스브리핑

중국방문 40대 동포 사망에 한때 비상…"코로나19와 무관"

유족 "평소 뇌졸중 앓아"

최근 중국을 다녀온 중국동포가 갑자기 숨져 이 남성을 병원으로 옮긴 구급대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한때 격리 조치를 받았다. 2월13일 오전 7시57분께 경기도 수원시 중국동포 A(41) 씨 자택에서 A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가 경찰과 소방당국에 들어왔다. A씨는 출동한 구급대원들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송 1시간여 만인 오전 9시께 사망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지난달 31일 중국 칭다오(靑島)를 다녀온 사실이 알려졌다. 병원 측은 A씨를 이송했을 당시 고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중국 여행 이력을 고려해 A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또 응급실 출입을 통제하고 A씨를 이송한 구급차가 들어온 출입구를 폐쇄한 뒤 긴급 소독했다. 소방당국은 A씨의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A씨 이송에 참여한 대원 6명을 격리했다. 보건당국은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4명은 A씨와 직접 접촉하지 않았고 마스크를 착용했던 점 등을 고려해 격리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해 경찰관은 임무에 복귀했다. ![2020021302804_0.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1c/1c96805145ffe10d22d1a3401f695a8bc2c4216d43c79e897a41722404ee6c7a/1c96805145ffe10d22d1a3401f695a8bc2c4216d43c79e897a41722404ee6c7a.jpg) /조선DB A씨의 사망사실과 구급대원 격리 등이 알려지면서 '수원 코로나'가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또 A씨가 '신종코로나로 사망했다'는 기사까지 나와 지자체와 정부가 사실 확인에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A씨는 뇌졸중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에도 뇌졸중을 앓고 있었는데 최근 3개월간 관련 약을 먹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다. 소방당국은 격리했던 구급대원들을 해제 조치했다. A씨가 사망한 병원의 응급실도 현재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원 코로나 확진자 사망? 사실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고인은 평소 뇌졸중을 앓고 있었고 신고 내용 및 현장 확인 당시에도 뇌졸중 의식저하 양상을 보였다"고 적었다. 이어 "이분이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했다는 것은 가짜뉴스"라고 덧붙였다. 수원시도 페이스북에  "(A씨 사망 사건은) 신종코로나와 전혀 관계없는 안타까운 사망사건"이라는 글을 남겼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뇌졸중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지만, 유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 CCBB 귤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