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뉴스브리핑

17년째 서울 땅값 1위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평당 6억

서울지역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8.25%

서울에서 단위면적당 가격이 가장 비싼 땅은 중구 명동의 화장품 판매점 ‘네이처리퍼블릭’ 부지였다. 3.3㎡당 6억원이 넘는다. 이 매장은 2004년부터 단 한 차례도 ‘땅값 1위’의 자리를 내준 적이 없다. 개별공시지가는 지방자치단체가 조사·평가한 토지의 단위면적당 가격이다. 국토교통부 장관이 매년 공시하는 표준지공시지가를 기준으로 개별공시지가를 산정한다. ![명동_네이처리퍼블릭.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09/09020ef0c0257b2c9bff798139a7e1c0767a47d92888ab6850c7a95047320638/09020ef0c0257b2c9bff798139a7e1c0767a47d92888ab6850c7a95047320638.jpg) 조선DB 서울시가 1월 1일 기준으로 조사한 개별공시지가를 5월29일 결정·공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서울지역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8.25%다. 지난해 12.35%보다 낮았지만, 글로벌 금융위기로 마이너스(-2.14%)를 기록했던 2009년 이후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시가 조사한 결정·공시 대상 필지 중 97.2%인 85만6168필지 공시지가가 올랐다. 서울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명동 ‘네이처리퍼블릭’이다. 2004년부터 서울 내 가장 비싼 땅값을 유지하고 있다. 이 부지는 지난해보다 개별공시지가가 8.4% 올라 ㎡당 1억 9900만원을 기록했다. 주거지역 가운데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로 ㎡당 2500만원이다. 공업지역 중에서는 성동구 성수동에 있는 부지가 가장 비쌌다. 분당선 서울숲역 인근에 있는 이 부지는 ㎡당 개별공시지가가 1321만원이다. 서울에서 지가가 가장 낮은 곳은 도봉구 도봉동 도봉산 자연림으로 ㎡당 6740원이다. 같은 녹지지역인 강남구 개포동의 한 부지(㎡당 개별공시지가 275만6000원)와 비교하면 약 400분의 1 수준이다. 자치구별로 보면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구는 서초구(12.4%)다. 이어 강남구 9.93%, 성동구 9.81%, 서대문구 9.09%, 동작구 8.84%, 영등포구 8.74%, 마포구 8.69%, 노원구 8.5% 등이 평균보다 높았다. 개별공시지가 확인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또는 ‘일사편리 서울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서 할 수 있다. 서울시가 29일 결정·공시한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으면 다음 달 29일까지 이의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이의신청 토지는 토지 특성 등을 재조사해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자치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친다. 재결정·공시 기간은 7월 27일까지다. 글 CCBB 라떼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