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뉴스브리핑

마스크 쌓아두고 “품절” 거짓말 한 업체 과징금

공정위, 온라인 마스크 판매업체 4곳에 6000만원 부과

공정거래위원회가 코로나19 발생으로 마스크 한 장이 아쉽던 시기에 11만장 이상을 창고에 묵혀두고 “재고가 없다”며 소비자를 속여 주문을 취소한 사업자들을 적발했다. 이들은 이후 마스크를 비싸게 팔아 폭리를 취했다. ![마스크 품절.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0e/0e72aa219ffa9be8122f46e658a9bf392922b23c79d2fe2920131a2f33f010f3/0e72aa219ffa9be8122f46e658a9bf392922b23c79d2fe2920131a2f33f010f3.jpg) 마스크를 공적 판매하는 약국에서 방역 마스크가 품절됐다는 안내문을 붙였다(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조선DB 공정위는 "㈜위컨텐츠\, ㈜힐링스토리\, 쇼핑테그\, 티플러스 4개 온라인 마스크 판매사업자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고 5월31일 밝혔다\. 4개 업체는 쿠팡·네이버쇼핑·지마켓 등 주요 온라인쇼핑몰에 입점해 마스크같은 잡화를 판매하는 업체다\. 이어 공정위는 “이들에게 시정명령\(향후 행위금지명령\)과 함께 과징금\(총 6000만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건 관련 매출액 산정이 곤란해 각 사업자에게 과징금 1500만원을 매겼다\. 4개 업체 판매사업자들은 1월 20일부터 30일간 마스크 재고가 있는데도 11만6750매에 이르는 수량을 공급하지 않았다. 소비자에게 상품이 동났다고 거짓말하고 주문을 취소했다. 그 후 더 높은 가격으로 접수한 주문을 받아 마스크를 판매했다. 공정위는 사업자가 공급 가능한 재고가 있는데도 이를 공급하지 않은 행위는 전자상거래법 제15조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공정위 측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발생으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온라인 유통 시장의 거래질서를 훼손하는 위법행위를 적발하여 바로잡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정위는 앞으로도 관련 시장의 모니터링을 지속하며, 소비자 안전을 위협하는 사안에 대하여는 신속하고 엄중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글 CCBB 장민주 인턴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