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뉴스브리핑

형편 어려워 친척집에 보낸 아들, 42년만에 만난 어머니

생사조차 알 수 없었던 모자가 경찰의 도움으로 42년만에 극적으로 상봉했다.

<span style="color: #000000;;"><span style="color: #000000;;">생사조차 알 수 없었던 모자가 경찰의 도움으로 42년만에 극적으로 상봉했다.</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1977년 생이별했던 어머니 A(70)씨와 아들 B(48)씨가 7월8일 세종경찰서에서 다시 만났다. 이들은 한참을 부둥켜안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span> <span style="color:#000000">모자가 헤어질 당시 A씨는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6살 아들을 친척 집에 맡겼다. 하지만 친척 역시 생활이 어려워 B씨를 보육원으로 보냈다. 이후 보육원이 없어지면서 아들을 찾을 길이 없어졌다. </span> <span style="color:#000000">수십년간 아들을 그리워하던 어머니는 2014년 서울 강북경찰서에 “아들을 찾아달라”며 실종신고를 했다. 이후 5년간 애타게 아들을 그리워하던 중 지난 4월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세종경찰서 측은 “아들 B씨를 찾았다”고 어머니에게 알렸다.</span> <br> ![AKR20190708140100063_01_i_P2.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f6/f6a14ca72af9fe2bbadfd3aafb87ef4446d38ca8ce36ed4e80681e2235ea8399/f6a14ca72af9fe2bbadfd3aafb87ef4446d38ca8ce36ed4e80681e2235ea8399.jpg) <span class="se_textarea">세종경찰서 제공</span>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세종경찰서는 장기 실종자들의 가족을 찾아주기 위해 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무연고자의 유전자를 채취했다. 그러던 중 한 보호시설 입소자 중 A씨와 일치하는 DNA를 발견했다. A씨가 그토록 찾던 아들 B씨를 찾아낸 것이다. B씨는 1993년 무연고자로 한 보호시설에 입소한 뒤 전국 시설을 옮겨 다니며 지냈다. 이름과 주민등록번호가 모두 바뀌어서 가족들이 알고 있는 인적사항으로는 찾기 어려웠다.</span></span> <span style="color:#000000">A씨는 아들 얼굴을 만지며 “죽기 전 아들 얼굴을 꼭 보고 싶었는데 다시 만나 한이 풀렸다”고 했다. 김정환 세종경찰서장은 “42년이라는 긴 세월이 흘러 지금에서야 모자가 만났지만 실종자 가족의 마음의 짐을 덜 수 있어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고 했다.</span> <span style="color:#000000">글 CCBB 강자깡</span> <span style="color:#000000"><span style="color:#000000"></span></span>**<span style="color:#000000"></span>**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