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뉴스브리핑

주 52시간제 1년···광화문 직장인 근무시간 40분 줄었다

광화문·여의도·판교·가산디지털단지 4곳 대상 조사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수도권 지역 직장인의 근무 시간이 하루 평균 13.5분 줄었다. 직장인들의 여가·문화·자기계발 업종의 카드이용액은 크게 늘었다. 반면 유흥 업종 이용액은 감소했다. 고용노동부는 9월11일 KT와 비씨카드에 의뢰해 광화문·여의도·판교·가산디지털단지 지역 직장인의 근무 시간, 출퇴근 시간, 여가활동 업종의 매출액 변화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주 52시간제는 작년 7월부터 근로자 300인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했다. 분석 작업은 주 52시간제 시행 전인 2018년 3∼5월과 시행 후인 2019년 3∼5월 자료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기지국에 잡힌 휴대전화 신호 정보를 활용했다. ![DUS.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81/81d194257864301f41acda31e622eac044897a79c721974eb636eff065de1eae/81d194257864301f41acda31e622eac044897a79c721974eb636eff065de1eae.jpg) 직장인들이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연합뉴스TV 뉴스 방송 캡처 분석 결과를 보면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조사 대상 4개 지역의 근무 시간은 평균 13.5분 감소했다. 주 52시간제를 시행하는 대기업이 많은 광화문 지역은 근무 시간이 39.2분(605분→565.8분) 줄었다. 4개 지역 중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금융 업종 대기업이 많은 여의도와 정보기술(IT) 대기업이 많은 판교는 각각 9.9분(626.3분→616.4분), 9.7분(550.3분→540.6분) 줄었다. 주 52시간제를 시행하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모여 있는 가산디지털단지는 근무시간이 0.6분 증가했다. 눈에 띄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부는 또 서울지역의 여가·문화·자기계발 업종의 카드매출 이용액 변화도 조사했다.  주 52시간제 시행 전인 2017년 8월∼2018년 5월과 시행 후인 2018년 8월∼2019년 5월 BC카드 이용액을 분석했다. 4개 지역의 카드 이용액은 헬스클럽, 테니스, 수영, 볼링을 포함한 스포츠·레저 업종에서 눈에 띄게 증가했다. 여의도의 경우 스포츠·레저 업종 이용액은 103.5% 급증했다. 판교에서는 여행 업종 이용액이 93.8% 증가했다. 광화문에서는 여행 업종 이용액이 56.5% 늘었다. 가산디지털단지는 학원 업종 이용액이 84% 늘었다. 직장 인근 주점과 노래방을 포함한 유흥 업종 이용액은 감소하는 추세였다. 감소 폭은 판교(18.4%), 광화문(9.3%), 가산디지털단지(3.2%) 순이었다. 여의도는 3% 증가했다. 직장인이 회식 등을 줄이고 스포츠·레저 등을 즐긴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노동부는 "직장인이 근로시간 감소로 생긴 여유 시간을 여가와 자기 계발 등을 위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생활 변화가 소비 행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글 CCBB 귤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