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jobsN

최태원 측 "노소영에 매달 2000만원씩 생활비 주고 있다"

최태원 측 "노소영에 매달 2000만원씩 생활비 주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측이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생활비를 지급한 자료를 22일 공개했다. 앞서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생활비를 주지 않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최 회장 측은 강용석 변호사 등 가세연 관계자 3명을 상대로 법원에 허위사실 유포 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2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심문기일에 최 회장 측은 가세연의 발언이 거짓임을 증명할 자료를 가지고 있다며 2016년 1월부터 매달 노 관장에게 생활비 2000만원을 지급한 내역을 공개했다. 이날 재판부는 가세연 측에 "최 회장이 대기업 회장으로 공인이기는 하지만, 이혼 소송 중 생활비 지급 여부 등을 가세연에서 드러낼 필요가 있느냐"고 물었다. 가세연 측은 "이혼 소송의 재산 분할이나 위자료가 1조원이 넘어가는 상황"이라며 공적 관심사를 다룬 것이라는 취지로 답을 했다. "가세연 설립목적이 뭐냐"라는 재판부의 질문에는 제대로 답변하지 않았다. 최 회장은 지난 2015년 동거인인 김희영 T&C 재단 이사장과의 사이에 딸이 있다며 노 관장과 이혼 의사를 공식 밝혔다. 2017년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지만 결렬됐고, 2018년엔 이혼 소송을 냈다. 이혼에 반대해 온 노 관장도 지난달 4일 맞소송을 냈다. 노 관장은 위자료 3억원과 함께 최 회장이 보유한 SK주식 42.3%에 대한 재산분할을 청구했다. 약 1조3000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글 가마돈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