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뉴스브리핑

중국까지 가놓고 후베이성은 못가겠다는 WHO조사단

중국까지 가놓고 후베이성은 못가겠다는 WHO조사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조사하러 중국에 간 WHO(세계보건기구) 관계자들이 최초 발병지인 후베이성을 방문하지 않기로 했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WHO 국제 조사팀은 베이징, 광둥성, 쓰촨성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과 방역 실태를 살필 예정이다. 이번에 중국에 파견된 국제조사팀은 12명이다. 코로나19 대응을 놓고 중국과 갈등을 빚는 미국 전문가들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발대의 경우 이미 일주일 전 베이징에 도착해 활동을 시작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중국 전문가팀과 협력해 바이러스 전염 과정과 대응 조치의 효율성,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향후 대책 등을 연구하고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5dec5192-441f-11ea-9fd9-ecfbb38a9743_image_hires_112902.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5d/5da0fac719b03628ad58a1eaa32f781471f1d178e0394e197f3211f63fc05f89/5da0fac719b03628ad58a1eaa32f781471f1d178e0394e197f3211f63fc05f89.jpg) 우한에서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들. /온라인 캡쳐 문제는 이들이 후베이성을 방문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발병지인 후베이성은 중국 내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이다. 죽국 내 확진자(7만명)의 80% 이상인 5만8000여명이 후베이성에 있다. 호주 시드니대학의 보건 전문가 애덤 캄라트 스콧은 “이러한 일정은 중국이 코로나19 발병의 진실을 숨기려고 한다는 인상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중국이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주장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 정부를 지나치게 옹호하는 WHO의 행태를 비꼬았다. 앞서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그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발병에 대해 상세한 내용을 알고 있어 감명 받았다”, “중국의 조처가 해외 확산을 막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 관련 중국 측 입장을 두둔해 수차례 논란을 일으켰다. 글 CCBB 가마돈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