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뉴스브리핑

1명도 안 낳는다···"올해부터 인구 자연감소"

출생아에서 사망자 뺀 인구 자연증가 8000명

2019년 합계출산율이 0.92명으로 떨어졌다. 역대 최저치다. 합계출산율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보이는 평균 출생아 수를 말한다. ![합계.PN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7a/7af0987aed2be0d9c2fb9c9434c9b21858893ae7d45e064d1bfb5724cd4215fe/7af0987aed2be0d9c2fb9c9434c9b21858893ae7d45e064d1bfb5724cd4215fe.png)TV조선 방송화면 캡처 통계청이 2월26일 2019년 출생·사망통계를 발표했다. 통계를 보면, 한국 합계출산율은 0.92명이다. 197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나라들 가운데 꼴찌다. 한국 다음으로 합계출산율이 낮은 나라는 그리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이다. 하지만 이들의 합계출산율은 1.3명대다. 전체 출생아 수는 30만3100명을 기록했다. 2018년 출생아 32만6822명보다 7.2% 줄었다. 1970년대 100만명대였던 전체 출생아 수는 2002년에 40만명대로 떨어졌다. 또 2017년 30만명대로 진입했다. 2021년에는 30만명 선도 깨질 것으로 보인다. 출생아 수가 줄어든 이유는 혼인 건수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혼인 건수는 23만9210건으로 전년보다 1만8412건 줄었다. 혼인 건수는 2011년(32만9087건) 이후 8년째 감소했다. 1970년 통계 작성이 시작 이후 역대 최소다. 인구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은 2.1명이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합계출산율이 1명을 밑돈다는 것은 한 세대가 지나면 출생아 수가 지금의 절반 이하로 줄어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고령 인구가 늘고 출생아 수가 감소하면 고령화 속도가 더 빨라진다"고 말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는 8000명이다. 2018년보다 약 2만명 줄었다. 인구 자연증가 규모가 1만명 아래로 떨어진 것 역시 1970년 이후 처음이다. 김진 과장은 “자연증가 8000명은 사실상 제로에 가까운 숫자”라고 했다. “이대로라면 올해는 인구 자연 감소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글 CCBB 라떼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