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logo

검색할 단어나 문장을 입력해주세요 :)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Creating Contents Building Business

News
뉴스브리핑

롯데 백화점·슈퍼 200곳 올해 문 닫는다

역대 최대 규모 구조조정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역대 최대 규모의 점포 구조조정을 한다. 3월5일 닛케이신문과 인터뷰에서 신 회장은 “과거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성공체험을 모두 버리겠다”고 말했다. 작년 10월 집행유예 판결을 확정받은 이후 첫 인터뷰다. ![신동빈.jpg](//d3c6ckx7lkrl7o.cloudfront.net/media/d2/d2100e6a3334a22487c3457e04991862c6a340172a3fbe860e03793da8f987f6/d2100e6a3334a22487c3457e04991862c6a340172a3fbe860e03793da8f987f6.jpg)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조선DB 국내 대형 마트(슈퍼)와 양판점(전문점),백화점 중 이익이 나지 않는 약 20%에 해당하는 200개 점포를 올해 안에 폐쇄한다. 슈퍼는 536곳 중 20%, 양판점은 591곳 가운데 약 20%, 백화점은 71곳 중 5곳이다. 한국 내 유통 사업은 그룹 매출의 약 40%를 차지한다. 하지만 롯데쇼핑 영업 이익은 지난 5년간 3분의 1로 줄었다. 소비 침체 장기화와 인터넷 쇼핑몰과의 경쟁 심화 때문이다. 신 회장이 기존 경영 방식은 통하지 않는 상황이라 판단해 인터넷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닛케이는 덧붙였다. 신 회장은 인터넷 사업을 일원화하기로 했다. 모든 제품을 가까운 롯데 매장에서 받을 수 있게 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1월 인사에서 그룹 계열사 40%에 해당하는 22개사 최고경영자를 젊은 층으로 바꾼 것에 대해선 “말로는 디지털화를 외치며 오프라인 점포 운영 중심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롯데는 지난 2월부터 ‘롯데온’ 서비스로 인터넷 쇼핑몰 사업을 일원화하기 시작했다. 편의점 등 오프라인 매장과 인터넷의 연계를 강화해 매출 증대를 노릴 계획이다. 신 회장은 “최고 경영진이 의지를 갖고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 내 저출산·고령화가 일본 이상의 속도로 진행 중이라 내수만으론 성장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호텔과 화학 부문에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신 회장은 “호텔 부문에선 앞으로 5년간 지금의 2배인 전세계 3만개 객실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또 화약 분야 유력 기술을 가졌는데 글로벌 사업을 펼치지 못하는 일본 기업의 인수합병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글 CCBB 박새롬 인턴
img-jobsn

인기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추천글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
Loading interface...